사용자 중심의 UI/UX, 생활속에서 보고, 느끼는 다양한 사례들

UI (user interface, 사용자 인터페이스)란 무엇일까?

UX (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란 무엇일까?
위 글에서 ui/ux는 굳이 IT기기같은 hw나 소프트웨어에 한정되는것이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면서 남이던, 자신이던 무엇인가를 행동하게 만들어 내는 과정이 UI이고,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이 느끼는 경험, 감정이 UX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보통 스마트폰 앱으로 치자면 앱을 개발하면서 대충 만들거나, 사용자를 배려하는 UI의 화면, 기능 등를 만들고, 사용자들은 그것을 사용해보면서 좋다, 나쁘다, 편리하다, 불편하고, 멋있다, 별로다 등의 감정을 느끼는데, 이런것은 일상 생활에서도 많이 보이고는 합니다.

화장실에 들어가면 위와 같이 수도물을 끄고, 켜는 방식을 제품을 달아놓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깜빡하는 사람들도 있고, 아이들이 장난을 치다가 도망을 가서 켜놓고 가서 물이 낭비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주인이나 관리하는 사람은 위처럼 절수, 물을 아껴씁시다 등의 문구를 붙여 놓기도 합니다.

이런 경우 수도꼭지도 UI이고, 절수라는 문구도 UI라고 할수 있습니다.

사용자 경험인 UX는 수도꼭지 사용에 익숙하기 때문에 그닥 불편할것은 없지만, 물을 아껴쓰라는 문구를 보면 좀 불편함을 느끼기도 하는데, 그런 느낌이 UX이겠지요.

하지만 조금만 돈을 써서 수도꼭지를 교체를 해서, 한번 누르면 5초간만 물이 나오게 하거나, 사람이 손을 가져다가 데면 열을 감지하는 센서가 자동으로 물을 틀어주기도 합니다.

그럼 굳이 절수나 물을 아껴쓰라고 할 필요는 없으니 좋겠지요… 다만 이런 새로운 수도꼭지(사용자 인터페이스, UI)를 처음 접하는 사람은 어떻게 쓰는것인지 몰라서 헤메이게 될수도 있어서 사용자 중심의 UI/UX라기 보다는, 개발자(주인)의 측면을 더 많이 고려해서 불편한 UX가 될수도 있습니다.

 

화장실 소변기도 이런 문구 많이들 보셨을 겁니다.
소변 보신후에 꼭 물을 내려주십시요! 변기는 오래된 방식의 제품으로 오줌을 넣은후에 수동으로 물을 내려야 하는데, 귀찮기도 하고, 위와 같은 문구 또한 보기좋다기 보다는 좀 불편하게 느껴지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사람이 다가오면 자동으로 물을 내려주는 센서를 부착하면 되지만, 그 놈의 돈이 문제입니다.
실제로 수많은 UI/UX가 비용적인 측면에서 불편함을 감수하더라도 그냥 현 상태를 유지하기도 하는데, 장기적으로 본다면 이 집에 대한 인상, 이미지가 안좋아 질수도 있겠지요.
궁금해서 소변기 센서 가격을 검색을 해보니 6만원정도로 위 제품위에 덧붙여서 사용하는 방식인데, 6만원에 정기적인 건전지 비용만 부담을 하면 되는데, 보통은 돈이 들꺼야라는 생각에 알아보지도 않아서, 화장실에 냄새도 나고, 이상한 문구로 보기에도 않좋은데, 이 경우도 UI도 아쉽고, UX는 나쁜듯 합니다.

암튼 이런 문구를 볼때 마다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_-;;

위생이나 깔끔한 것을 좋아하는 손님들이 이런 화장실이 싫어서 깔끔한 대기업의 프렌차이즈 식당, 음식점으로 갈수도 있고, 이런 시설을 사용하는 허름한 민박집들은 이제 깔끔한 모텔, 펜션등으로 다 이동을 해가는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대형마트, 슈퍼마켓, 편의점 등에 가면 미끄러우니 조심하십시요라고 오늘 같이 눈이 많이 내린 날에는 안내문구를 붙여 놓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용자를 정말 배려하는 업체나 관리자라면 사용자 중심으로 생각을 해서 미끄러워서 걱정을 할 필요가 없도록 바닥에 미끄럼 방지 소재를 설치해 놓기도 합니다.

기존에는 사람들이 미끄러지면 어떻하지라른 생각에 조심을 하게 되기도 하지만, 걱정스러운 마음에 가지게 했던 UX라면, 사용자를 배려한 업소에서는 비용이 많이 들기는 하겠지만, 고객들이 부상에 대해서 전혀 신경쓰거나, 걱정을 할것이 없을텐데, 이런것이 바로 사용자 중심의 UI(바닥에 미끄럼 방지 설치), UX(편안함)라고 할수 있을겁니다.

문이 열리지 않으면 탈의실 전화 100번을 눌러 주세요라는 문구는… 어떻게 보면 사용자 메뉴얼 측면이지만, UI의 일종이라고 볼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이게 황당한것은 락카안에 붙어 있습니다…-_-;;

문이 열리지 않으면 절대 볼수가 없지요…-_-;;

황당하고, 어이없는 경우 이기는 하지만, 실제로 살면서 이런 잘못된 UI/UX는 많이보이고는 합니다.

문을 꼭 닫아주세요라는 문구의 집들도 많고, 한 겨울 추운 바람에 문가에 앉은 손님들을 불편하게 하기도 하는데, 도어 후크를 설치하거나, 사람의 움직임을 이용해서 열리고 닫히는 자동문도 있는데… 또 돈이 들어간다는게 걸림돌이겠지요…-_-;;

이런 생활속에서 보이는 UI/UX뿐만이 아니라… 사용하시는 제품, 프로그램 등 대부분의 경우 UI/UX를 보고, 느끼고, 경험을 하게 되는데, 비용적인 측면도 있지만, 어떻게보면 작은 비용이나 작은 행동만으로도 좀 더 사용하는 사람들이 편리하고 쉽게 받아들이고, 사용 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만드는 사람의 입장에서만 생각을 하고, 사용자에 대한 배려나 장기적인 문제점은 고려를 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프로그램의 경우도 보면 아주 큰 문제가 있다기 보다는, 원하는 버튼을 쉽게 찾을 수 없고, 설정 세팅을 어디서 해야 하는지 헤메이면서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물론 근본적으로 빵점인듯한것도 있겠지요.)

한번 오늘 하루 자신의 회사, 집, 음식점, 술집에서 이러한 아쉬운 UX가 느껴지는 UI를 찾아보고, 나라면 어떻게 할텐데라는 생각을 해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아마 이러한 마음이 UI/UX를 제대로 하기 위한 시작이 아닐까 싶은데, 어떻게하면 좋은 UI를 만들어서 좋은 UX를 줄수 있는지를 생각해 보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