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스마트폰을 이루고 있는 필수 부품과 기능은 무엇일까?

오늘은 어제에 이어서 컴퓨터를 구성하는 부품들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몰라도 컴퓨터,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데 큰 지장은 없을 겁니다. 고장이 나면 AS 서비스 센터에 가서 고쳐 달라고 하면 되겠지만, 어느 정도 조금만 아시면 몇 천원 짜리 부품 하나만 구입해서 갈아주면 되는데, 시간 낭비에 돈 낭비를 하거나 바가지를 쓸 수도 있고, 뉴스나 신문 등에서도 이러한 부품에 대해서 자주 이야기가 나오는데, 한번 알아두시면 유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뭐 전문적인 내용까지 들어가지는 않고, 필수적이거나, 자주 사용되는 부품들의 용도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컴퓨터는 사람을 닮은 계산하는 기계라고 했는데, 컴퓨터의 부품들은 인체의 장기와도 비슷합니다.
사람이 팔, 다리, 맹장, 눈 등이 없어도 살아갈 수 있는 것처럼 컴퓨터 부품들도 꼭 필요한 것, 없어도 되는 것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PC(Personal Computer)의 부품 구성에 대해서 이해를 하신다면, 스마트폰, 가전제품에 들어가는 부분 등의 부품도 마찬가지라고 보시면 되는데, 사람의 장기에 대해서 잘 이해를 한다면 소, 개, 돼지 같은 동물에 대해서도 이해하기 쉬운 것과 마찬가지라고 할까요?
dolasim-sistemi.jpeg

인간의 뇌가 cpu, hdd, memory, 심장이 파워, 척추가 메인보드, 혈관이 케이블, 눈,코,입,혀 등 이 키보드, 마우스, 모니터 같은 입출력 장치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람이 사고로 팔, 다리가 없어져도 살아갈수는 있지만, 뇌나 심장이 멈추면 사망을 하게 되는 것처럼, 컴퓨터 또한 주변 기기가 없거나 고장이 나면 불편해도 컴퓨터는 작동하지만, cpu, 램, 비디오 카드 등이 고장 나면 죽은 사람처럼 작동하지 않게 됩니다.

이것도 사람과 비슷한것이 파워(심장)이 멈추면 완전히 정지가 되지만, 뇌나 필수 기관(메모리, 비디오카드, cpu)이 고장나면 사람의 뇌사 상태처럼 움직이기는 하는데, 작동은 하지 않기도 하지요.

가장 중요한 부품이자, 대부분 알고 계시는 CPU(central processing unit, 중앙처리장치)입니다.

우리가 키보드, 마우스 등으로 어떤 행동(명령)을 하면 그것을 인식해서 계산을 해서 결과를 내주는 계산을 해준다고 보시면 됩니다.

intel, amd라는 회사가 PC, 노트북 분야에서는 주도를 하고 있지만, 스마트폰에서는 삼성, 애플 등 다양한 회사의 제품이 있습니다.

구입시 메인보드에서 지원하는 규격에 맞추어서 구입을 하셔야 하며, 또는 자신이 원하는 CPU에 맞추어서 메인보드를 구입하셔도 되겠지요?

메인보드(main board)는 우리의 신체나 척추와 같이 각각의 장치들을 연결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메인보드를 통해서 입력(키보드, 마우스,usb)을 받고, 출력(모니터)을 해줍니다.

모든 부품들은 메인보드를 통해서 연결이 되며, 메인보드의 사양에 따라서 연결 할 수 있는 부품도 있고, 연결 할 수 없는 부품(cpu, 메모리, 비디오카드, 파워 등)들도 있습니다.

요즘에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주변기기들이 경량화 소형화가 되면서 사운드카드, 랜카드, 비디오카드, ssd 등이 메인보드에 포함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드디스크는 동영상, 문서파일 등의 데이터 자료나 프로그램 같은 것이 저장되어 있는 곳으로 점점 용량이 커져가고 있고, 요즘에는 SSD라는 제품으로 대체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하드디스크는 없어도 컴퓨터는 돌아 갈 수는 있지만, 우리가 PC, 노트북, 스마트폰 등을 제대로 사용을 하려면 있어야 겠지만, TV, 냉장고같은 가전제품에는 굳이 필수는 아닐수도 있습니다.

오래된 IDE 방식과 최근에는 SATA 방식의 제품의 대부분인데, 고가이지만 SSD를 부착하시면 컴퓨터의 속도가 상당히 빨라집니다.

삼성 SSD 64G, 인터넷으로 구입 및 설치, 사용기 (PC속도를 높이는 가성비가 최고인 제품)

위 사진처럼 생긴것을 hdd라고 하지만, 저장장치라는 개념으로 본다면 ssd, sd카드, 플로피 디스크, 카세트 테이프 등도 같은 기능을 하는 제품입니다.

PC의 처음 저장매체(디스크)는 무엇이셨나요?

참고로 hdd가 없던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에는 카세트 테이프를 hdd처럼 사용하기도 했고, 키보드옆에 카세트 테이프를 끼우는 자리가 있었다는…^^ 

Ram(메모리)은 하드디스크 속도가 느려서 계속 직접 접근을 하면 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생겨난 제품인데, 쉽게 설명을 하자면 책상과도 같은 것으로 책장(hdd)에 수많은 책이 꼽혀있지만, 내가 자주 보는 책들은 책상위에 올려놓고 보게 되는 것처럼 빠른 접근을 위해서 있는 제품입니다.

크면 클수록 좋기는 하지만, 책상이 마냥 넓다고 좋은것도 아니고, 메인보드, CPU에서 지원하는 최대 용량이 별도로 있습니다.

요즘은 RAM와 HDD의 경계가 조금씩 무너지고 있지만, 당분간은 사라지지는 않을듯 합니다.

PC용 램 구입시에는 메인보드에 따라서 사용할수 있는 용량, 규격이 다르니 업그레이드시에 유의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래픽 카드는 영상을 처리하는 부품으로 우리가 게임을 하는데, 키보드로 케릭터를 이동시키면 cpu가 계산을 해서 그래픽 카드 gpu가 그것을 모니터 화면에 처리를 해서 전송을 합니다.

그러므로 2D는 물론이고, 고사양의 3D 등의 이미지를 끊김없이 잘보여주기 위해서는 cpu의 성능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비디오 카드 입니다.

저사양의 CPU나 그래픽카드의 GPU의 경우에는 게임이나 동영상이 버벅 거리며 제대로 보여지지 않는 이유입니다.

물론 문서작업이나 텍스트 위주의 작업에서는 덜하겠지만, 고사양의 그래픽카드 일수록 좋은 성능을 보여줍니다.

요즘에는 메인보드에 그래픽카드가 내장되어서 나오는 경우가 많지만, 아무래도 저사양인 경우가 많아서 별도의 그래픽 카드를 장착합니다.

이 부품도 메인보드에 영향을 받는데 PCI, AGP 등 지원하는 비디오카드를 부착하셔야 합니다.

모니터와 연결하는 부분으로는 VGA, DVI, HDMI 등의 다양한 방식이 있는데, 변환젠더가 있기는 하지만 구매시 모니터와 연결 부분도 한번 점검해 보셔야 합니다. 

모니터는 비디오카드와 연결을 해서 사용하는 제품으로 화면사이즈, 반응속도, 화질 등에 따라서 가격이 많이 차이가 나며, 제품에 따라서 스피커, TV수신카드가 내장되어 있는 제품도 있습니다.

별도의 전원으로 연결하며, VGA, DVI, HDMI 등 비디오카드와의 연결단자를 고려해서 구입하시면 됩니다.

파워는 교류로 들어노는 전기를 직류로 변환해서 컴퓨터에 골고루 안정적으로 배분해주는 기능의 부품입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베터리와는 좀 다르지만 사람에게 심장과도 같은 기능으로 고장나면 컴퓨터가 전혀 작동을 안합니다.

PC 컴퓨터가 켜지지 않거나, 갑자기 꺼져버리는 경우의 증상별 해결방법은?

저가를 구매하면 은근히 자주 고장이 나기도 하는데, 소비전력이 낮은것을 구입하면 전기요금 절약에는 도움이 되지만, 각각의 부품들이 제대로 작동을 못할수도 있고, usb같은 주변기기들이 제대로 인식이 안될수도 있습니다. 물론 자신의 너무 전력이 높은 것을 구입하면 전기세가 문제가 될 수도 있겠지요.

케이스는 사람으로 치자면 피부나 뼈와 같다고 할까요? 

내부의 기기들을 보호하고, 통풍이 잘되도록 팬이 들어가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케이스와 같은 기능으로 뭐 디자인적인 요소도 구입시 선택의 기준이 되겠지요.

PC용은 슬림케이스, 일반케이스, 대형, 서버용 등 다양한데, 특히나 odd, hdd, 비디오카드 등의 부품을 고려해서 구입을 하시면 됩니다.

입력장치인 키보드와 마우스는 PC와 노트북에서는 거의 필수 제품인데, 예전에는 메인보드에 마우스와 키보드 단자가 있어서 연결을 했지만, 요즘에는 usb, 무선 usb, 블루투스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테블릿에 이어서 일부 윈도우8용 노트북 등은 키보드와 마우스가 없이 화면 터치와 가상 키보드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당분간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플로피 디스크처럼 언젠가는 박물관에서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드네요.

예전에는 메인보드의 확장슬롯에 끼우던 사운드카드나 랜카드는 소리를 재생하고, 인터넷에 연결하는 기능인데, 최근에 PC에서는 메인보드에 통합되어 가고 있고,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에서는 유선 LAN 대신에 공유기의 WI-FI를 이용하는 무선랜이나 통신사와 3G, LTE로 연결하는 통신모듈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ODD라고 CD, DVD 등을 사용 해서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자료를 백업하고, CD를 굽는 기능을 가진 제품입니다.

요즘에는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고, 클라우드 서비스, USB 메모리가 보편화되면서 좀 사양 길로 접어 든 듯 합니다.

컴퓨터에 필수 제품은 아니고, 나중에 추가 장착도 가능합니다. 

OS는 software로 차후에 다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이외에 쿨러, 사운드카드, 랜카드, 플로피 디스크 등 여러가지 주변기기가 있기는 한데, 위에서 말한것의 기능정도만 알고 계시면 될듯 합니다.

대기업이나 조립된 PC를 구입하지 않고, 부품별로 구입하시는 경우 컴퓨존(compuzone)이라는 쇼핑몰에 가서 회원 가입을 한 후에 구입하고자 하는 부품을 장바구니에 담고, 사양검토요청을 하시면 직원이 호환이 안되는 부분이나 문제점을 이야기해주니 참고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위에서 말한 다양한 부품들을 모아 놓으면 스펙이 되는 건데, 사람의 신체 사이즈, 경력 등을 담은 이력서나 자기소개서 같이 됩니다.

위에서 필수 부품으로 cpu, 메인보드, 메모리, 하드디스크, 비디오카드, 전원 등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는데,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노트북 같은 제품도 뜯어보면 중요 부품은 거의 비슷합니다.

크기가 작아졌을 뿐이고, 카메라, 각종 센서, GPS, 3G, LTE 통신 모듈 등이 추가 되는 것이고, 모니터와 마우스 대신 터치 액정이 들어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냉장고도 하나의 컴퓨터로 cpu, 메인보드, 메모리, 모니터, 키보드, 파워가 들어가 있고, 이 컴퓨터의 기능은 냉장고 안의 온도를 조절한다고 보시면 되겠지요? 

비단 냉장고뿐만이 아니라, TV, 디지털 카메라, 전자시계, 전자계산기 등도 크게 다를 바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뭐 자세히 파고 들어가다 보면 한도 끝도 없을것인데, 위에서 말한 PC의 필수 부품들의 간단한 기능을 이해하시면, 다른 기기들을 이해하시는데도 도움이 되고, 차후 문제 발생시에나 업그레이드시에도 도움이 되니 기본 부품에 대해서는 어디에 사용되고, 어떤 기능을 가지고 있는지 정도는 알아두시면 좋을듯 합니다! 

댓글 남기기